외계생명체가 있다고 생각합니다. 칼 세이건의 말처럼 이 드넓은 우주공간에 우리만이 유일한 생명체라면 그건 공간의 낭비일것 입니다. 뭐 외계생명체가 실존하고 우리 앞에 나타난다면 기독교는 기존의 세일즈 방식을 바꿔야 하는 큰 변화가 일어날것입니다. 

문제는 이 외계생명체가 우리에게 도움이 되는지 아니면 우리를 식량이나 노예 혹은 이용해 먹을지, 그걸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. 한번도 피지배를 받아본적이 없는 인간들이라서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우리보다 발달된 문명이라면 갈등이나 폭력을 이용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 우리 인류의 기술적인 진보는 전쟁을 통해서 크게 진화함을 비추어보면 꼭 E.T같은 평화주의자들만 있는 것은 아닐 것 입니다.


그럼에도 우리는 기회가 있으면 외계에 있을 그 누군가에게 우리의 존재를 계속 알리고 있습니다.
그 첫번째가 바로 보이저호였습니다. 이후 보이저2호가 하늘로 발사되었죠

지금은 지구에서 약 1억 5천만km가 떨어진 곳을 항해하고 있는 보이저2호에는 잘 아시다시피 전세계의 언어로 녹음된 
인삿말이 있고 한국어도 여자사람 목소리로 녹음되어 있습니다. 보이저2호에는 레이저디스크가 들어가 있는데 그 디스크에는 많은 정보가 들어가 있습니다. 

보이저2호에는 인류와 지구를 나타내는 사진들도 담겨 있는데 우주로 보내진 사진들은 어떤것들이 있을까요?

타이타닉 로켓


우주인


전파망원경


슈퍼마켓

 

엑스레이
 


음식


 나일강


위 사진들은 칼 세이건이 이끄는 위원회에서 선정한 사진들입니다. 평이한 사진도 있지만 유명 사진작가의 사진도 있습니다.

 


바로 안셀 아담스의 흑백 풍경사진이죠. 제가 사진을 좋아하게 된 계기를 만들어준 사진작가입니다.  사진동아리에 있었지만 사진에 대한 흥미보다 여자사람에 대한 흥미가 더 높았는데 호프집에서 술을 마시다가 벽에 걸린  안셀 아담스의 흑백 사진에 빠져서 지금까지 사진에 관심을 가지고 있네요

 

 이 사진 외에도 많은 사진들이 우주로 나갔는데  
http://en.wikipedia.org/wiki/Contents_of_the_Voyager_Golden_Record#Images  에 가면 그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. 
썬도그
하단 박스 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Favicon of http://yongphotos.com BlogIcon 용작 2011.11.24 17:1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저도 대학시설, 사진동아리에 들었었더라면 제 인생이 어떻게 봐꼈을까 고민해봅니다.. ^^
    사진은 참 좋아했는데,,, 음악도 술도 좋아했었으니... ㅎ

  2. BlogIcon 천문학자 2014.08.11 12:29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보다 일반인들도 쉽게 우주 외계 생명체를 탐사 혹은 알수 있는 방법들에 대해 쉬운 방법들이 많이 등장 했음 하네요. 아울러 그와 같은 책이 시중에 있다면 좀 알려주시길